로그인 회원가입

지방의제21은 시민이 주체적 성격만 부각될수 있는 민간단체가 아니며 정부의 자문기구 성격만 부각될 수 있는 기존의 정부내
위원회와는성격이 다릅니다.

행정, 기업, 시민 등 지역사회의 다양한 주체들이 함께 참여하는 협의체로서 이들의 전통적인 역할 부분을 넘어 참여와 협력, 합의
과정을 통해 공동의 문제를 함께 해결하는 협력적 관리체계입니다.

최근 지속가능한 발전(sustainable development)이 새로운 도시발전의 패러다임으로 등장하면서 자연환경 및 생태계 보전을 전재로
여러가지 정책과 계획이 수립되고 있습니다.

특히 인공적인 도시공간이 가져오는 삭막한 인간성의 상실과 산업화 및 도시화로 인한 문제를 "ECO"라는 시대조류에서 찾고자 하는
노력들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습니다.

울산시의 지방의제21, "푸른울산21환경위원회"는 환경적으로 건전하고 지속가능한 지역사회 만들기를 고민하고 실천해야 할 행동강령을
시민, 기업, 행정이 힘을 모아서 만든 단체입니다.
지방의제21은 의제21 제28장과 밀접합니다. 의제21 제28장에서는 지구환경보전을 위한 지방정부의 역할을 강조하면서 각국 지방정부는
지역차원의 환경실천계획인「지방의제21」을 추진할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이는 지구환경보전은 개개 국가의 환경보전에서 출발하며 국가의 환경보전은 지역차원에서 실천되었을 때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점을
시사한 것입니다.

행정부차원에서는 지방정부가 주민들과 가장 가까운 위치에 있어서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시민교육 또는 시민동원을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의제21에 명시되어있는 많은 문제들과 해결책이 지방정부의 역할에 달려있습니다.
즉 의제의 내용의 ⅔이상이 지방정부의 적극적인 참여 없이는 실현불가능한 행동계획이기 때문입니다